희망조약돌, 국내빈곤노인 식사 지원

선교

HOME교계뉴스선교 


희망조약돌, 국내빈곤노인 식사 지원
“할머니, 오늘은 따뜻한 밥 한 끼 드세요”

페이지 정보

교회신보 기자 작성일22-01-06 13:08

본문

김점순(가명) 할머니의 매일은 배고픔과의 싸움이다. 무료급식소가 코로나19로 인해 폐쇄된 이후, 부족한 지원금으로는 하루 한 끼를 겨우 챙겨 먹을 수 있다. 하지만, 생존을 위한 식사로 하루를 충족해 버티기엔 턱없이 부족한 양에 그친다. 

그녀는 “무료급식소가 폐쇄된 후 2년간, 밥이 없어 빈속에 맹물로 배고픔을 달래왔다”며 “체중이 10kg가량 줄어들 정도로 영양 부족과 건강 악화에 시달려야 했다”고 말했다. 

희망조약돌(대표자 이재원)은 균형 잡힌 따스한 식사 한 끼, 소중한 마음을 담은 희망도시락을 이들에게 선물하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하루 한 번 어르신 댁에 직접 방문하는 희망도시락 봉사자들은 균형 잡힌 식사 배달뿐만 아니라, 어르신들에게 반가운 말벗이 되어준다. 희망도시락은 어르신의 신체적, 정서적 건강을 확인하고 외롭고 쓸쓸한 고독사를 방지할 수 있는 효과적인 지원 매개체가 된다. 

희망조약돌은 본 캠페인을 통해 희망도시락을 배달하는 것뿐만 아니라, 기본적인 생필품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빈곤 어르신을 위한 물품을 지원한다. 또한 주기적인 방문과 유선 상담을 통한 안부 묻기 활동을 통해 정서 안정을 도모한다.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